‘피 같은 머리털’ 정력 좋아야 풍성
 
Home > 지식창고>성생활과탈모
   
  ‘피 같은 머리털’ 정력 좋아야 풍성
  글쓴이 : 딱지맘     날짜 : 09-11-30 19:51     조회 : 5535     추천 : 0     비추천 : 0    
  트랙백 주소 : http://www.talmo.com/home/bbs/tb.php/sexinform/112
모발은 피부가 각질화된 것으로 햇볕, 먼지, 땀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마찰력을 감소시키며 체온을 유지하는 구실을 한다. 털(毛)의 수는 150만개 정도인데 그중 머리카락(髮)이 10만개쯤 된다. 털이 자랄 수 있는 모낭의 숫자는 남녀가 같지만, 남자가 털이 많아 보이는 이유는 남성호르몬의 영향으로 털이 더 굵기 때문이다. 물론 여자에게도 남성호르몬이 소량은 존재한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피부에서 효소에 의해 디에이치티(DHT) 호르몬으로 바뀌는데 이것은 몸의 부위마다 다른 작용을 한다. 즉 머리카락을 가늘게 하고 빠지게 하지만, 겨드랑이나 음부에서는 발모를 촉진하거나 털을 굵게 한다. 대머리라고 해서 혈중 남성호르몬이 더 많거나 정력이 센 것은 아니다. 효소의 활성도가 다르고 머리털의 모낭이 더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뿐이다.

한의학에서는 특히 머리카락을 신장기능계가 주관하며, 신(腎)의 상태가 머리털에 나타난다고 본다. 그러므로 정력이 좋으면 대머리가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검고 윤기 있는 머리카락을 가지게 된다. 또 머리카락은 혈(血)의 나머지라는 말도 있다. 몸속에서 순환하던 혈액과 영양성분의 나머지가 모발로 변한다고 보는 것이다. 현대의학에서도 머리카락이 거칠어지고 가늘어지거나 잘 빠지면 영양 부족 등을 의심한다.

얼굴 부위의 털은 부위별로 영향을 받는 경락이 다르다. 눈썹이 풍성하고 윤기나는 것은 태양경에 혈이 많은 것이며 구레나룻으로는 소양경을, 턱수염과 콧수염으로는 양명경의 성쇠를 진단할 수 있다.

여자에게 수염이 나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임신, 출산, 생식 등을 관장하는 충맥과 임맥의 작용으로 설명할 수 있다. 충맥과 임맥은 하복부에서 시작하여 위로 입술과 입안에 얽히는데, 여기에 혈이 성하면 털이 난다. 여자들은 월경으로 자주 피를 잃기 때문에 입 주변까지 혈을 공급하지 못하지만, 남자들은 아래쪽에서부터 얼굴까지 올라오면서 가슴의 털, 턱수염, 콧수염이 생기는 것이다. 옛날부터 내시나 고자들을 묘사할 때 높고 가는 목소리와 수염이 없는 매끈한 피부를 특징으로 하는 것은 그 때문이다.

윤기 있고 풍성한 모발, 하루만 깎지 않아도 덥수룩하게 지저분해지는 턱수염은 건강과 정력의 상징이다. 다음번에는 탈모의 예방과 치료에 대해서 살펴보겠다.



타롱이   10-04-02 11:57
'발모제'에 관하여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www.talmo.com/home/shop/search.php?sfl=wr_subject%7C%7Cwr_content&sop=and&search_str=%B9%DF%B8%F0%C1%A6

프리미엄TS샴푸 500g 탈모샴푸/T..
웨신 천연돈모 자작나무 브러쉬/..
올뉴TS샴푸500g/케라틴,아르기닌..
내추럴프리미엄TS샴푸 500g / 자..
TS LASH 눈썹영양제 7ml / 겉눈..
TS실크케라틴헤어에센스 170m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