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 '탈모의 허와 실"
 
Home > 지식창고3>모발이식정보
   
  모발이식 '탈모의 허와 실"
  글쓴이 : 아까다이     날짜 : 22-03-14 07:43     조회 : 305     추천 : 0     비추천 : 0    
  트랙백 주소 : http://www.talmo.com/home/bbs/tb.php/inform_isik/7286

봄철을 맞아 외부 활동이 잦아 지면서 환경적·호르몬 변화로 인한 탈모는 중년 남성에서 이제는 성별과 나이를 막론하고 탈모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고 있다. 탈모로 고민하는 대다수는 모자를 쓰거나 가발을 선택 하기도 하지만 심리적으로 위축되다 보면 조급한 마음에 빠른 탈모 탈출을 위해 섣부른 수술을 선택하기도 하지만, 탈모는 치료가 필요한 질환 인데 반해 수술은 치료적 개념이 아닌 만큼 근본적인 완치를 위해선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탈모는 질환으로 발병하기 시작하면 완치가 매우 까다롭다는 점이 탈모인 들에게 가장 두려울 것이며 탈모의 원인이나 유형에 따라 재발 할 확률이 높고 관리여부에 따라 비교적 쉽게 개선이 되는 경우도 있으나 관리가 소홀해지면 다시 재발이 되는 등 예측하기가 대단히 어려운 질환이다.

 


탈모는 머리털에 생기는 모공(毛包)이 축소되면서 머리털에 공급되는 혈류량이 감소되어 발생한다. 처음에는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짧아지다가 성장이 중지되고 결국 탈모로 이어지게 되며 탈모는 혈액중의 영양성분(포도당)이 모근에 작용하여 머리카락을 자라게 하는 것을 과다한 남성호르몬이 방해해 머리카락이 빠지거나 발육이 정지되며, 탈모를 예방하려면 건강한 두피 유지를 위해서 청결유지가 바람직하며, 스트레스에 잘 대처하고 과중한 음주나 흡연도 삼가고 규칙적인 식생활 습관과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

 


탈모는 자칫 치료시기를 놓치면 약물이나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는 해결이 어렵다. 이에 근본적인 해결책인 모발이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모발이식 후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 부작용의 가능성 등에 대해 고민만 하는 경우도 있으며, 모발이식 뒤 머리가 빠진다고 호소하는 환자들도 있는데, 수술 후 7~8개월이면 모발의 70~80%가 다시 나영구적으로 헤어스타일이 연출되며 생착률이 무조건 높은 것은 아니지만 빠른 시간 내에 이식을 해야 하기 때문에 경험이 많은 의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 병원에서는 1회에 1500~1800개의 모발을 이식하고, 수술시간은 3~4시간 정도 소요되며 많은 모발을 이식할 경우, 짧은 시간 내에 많은 모근을 손상없이 분리해야 하기 때문에 숙련된 클리닉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시간이 많이 걸릴수록 생착률이 떨어지기 때문에 다소 기대에는 못미치더라도 한번에 많은 양보다는 2, 3차로 나누어 시술받는 것이 좋다.

 


수술시 환자의 나이가 너무 젊거나 탈모가 심하게 발생되는 경우, M자형의 경우 틈새 메우기는 안되며 두피에 지루성 피부염이 심할 경우와 부작용도 고려하여 함을 유념하고, 봄철 입맛이 떨어져 영양부족의 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두피의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모발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는 영양소를 잘 섭취 하여야 할 것이다.



프리미엄TS샴푸 500g 탈모샴푸/T..
웨신 천연돈모 자작나무 브러쉬/..
올뉴TS샴푸500g/케라틴,아르기닌..
TS LASH 눈썹영양제 7ml / 겉눈..
TS실크케라틴헤어에센스 170ml /..